bar_progress

최경환 "실종 가족 일터 잃지 않도록 대책 마련 필요"

최종수정 2014.05.02 10:04 기사입력 2014.05.02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이번 사고를 계기로 사회 각 분야에 흩어져 있는 안전 취약지대에 대한 실태와 안전점검을 대대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침몰은 국격이 땅에 떨어진 후진적 참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예비비를 동원하거나 모자라면 추경을 해서라도 안전 취약 지역에 대한 대책을 서둘러야 한다"며 "내년 예산에도 안전 관련 부분이 충분히 포함될 수 있도록 예산 편성 지침이나 준비 작업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표는 세월호 사고 대책에 대해서도 "실종자 가족들이 3주 넘게 집과 일터를 떠나 생업에 지장이 생기고 장기 결근으로 직장을 잃을 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시달린다"며 "정부는 위기 가족 긴급지원 등 생계 대책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장기 결근에 따른 불이익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 대책을 마련해 실종자 가족 직장과 협의해달라"고 덧붙였다.
최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전후진국의 오명을 벗어야 한다"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정부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정부, 마음과 영혼이 있는 정부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시지탄이지만 지금이라도 공직사회의 행태를 완전히 일신해야 하고 더는 공직사회의 부처 이기주의와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용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