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생존자학부모 "실종자 신속한구조" 촉구(종합)

최종수정 2018.08.15 18:33 기사입력 2014.04.22 10:23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생존한 학생들의 학부모들이 22일 오전 10시 안산교육지원청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안산=이영규 기자]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 생존자 학부모들이 신속한 실종자 구조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 언론의 무차별적 오보 양산에 대해 진실 보도를 요청했다. 아울러 생존 학생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보살핌을 주문했다.

단원고 생존자 학부모들은 22일 오전 10시 안산교육지원청에서 '단원고 생존자 학부모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학부모들은 호소문에서 "세월호가 침몰해 실종자들이 바다에 갇힌 지 엿새가 지났다"며 "하지만 구조작업은 더디고, 지켜보는 부모의 가슴은 타들어간다"고 애끓는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진도의 실종자 학부모들은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청와대로 가려고 했지만 경찰들에 저지당했다"며 "그들 또한 섬에 갇혀 있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특히 "초기대응만 제대로 했어도, 이렇게 큰 피해는 없었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당장 민ㆍ관의 역량을 총동원해 구조작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지금 언론은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라고 반문한 뒤 "신속한 구조작업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들리지 않고 그저 속보경쟁에 열 올리며, 오보를 내기 일쑤"라고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이들은 "살아남은 이들에 대한 과도한 취재 경쟁으로 아이들이 또 다른 상처를 더하고 있다"며 취재 자제를 요청했다.

이들은 끝으로 "이번 사고는 비극 그 자체"라며 "아직 구조되지 못한 아이들도, 하늘로 간 아이들도, 그리고 살아남은 아이들도 다 우리가 책임지고, 보살펴야 할 아이들인 만큼 생존한 아이들이 죄책감보다는 이 사회에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정부와 각계각층, 시민사회가 지속적인 보살핌으로 애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생존자 학부모 대표로 호소문을 낭독한 장동원씨는 "저는 이번 침몰 여객선 세월호에서 맨 마지막으로 구조된 여학생의 아빠"라고 소개한 뒤 "지금 생존자 가족들은 '산자의 미안함'으로 심신이 많이 지쳐있고, 어제부터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호소문 발표장소를 고려대 안산병원으로 하려고 했으나 아이들이 영향을 받을까봐 바꿨다"며 "단원고에서 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학교 정상화에 영향을 줄까봐 안산교육지원청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