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일부 선원, 탑승객들 몰래 '전용통로'로 탈출

최종수정 2014.04.22 08:48 기사입력 2014.04.22 08:10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수백명의 탑승객들의 생사가 오가는 순간 세월호의 일부 선원들은 자신들만 아는 전용 통로를 이용해 탈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1등 항해사 강모(42)·신모(34)씨, 2등 항해사 김모(47)씨, 기관장 박모(54)씨 등 선박직 선원 4명을 추가로 체포해 조사했다.

특히 수사본부는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이 전달되지 않은 채 선원들만 무전기로 교신하며 전용 통로를 이용한 탈출을 공유했다는 진술을 조사 중이다.

조사에서 기관장 박씨는 "배가 많이 기울어 기관실 선원들에게 전화해 탈출을 지시한 다음, 선원들만 다닐 수 있는 통로를 이용해 3층으로 내려가 선원들을 다 만나서 그대로 밖으로 나가 해경 단정을 타고 탈출했다"고 진술했다.

배 가장 아래쪽에 있는 기관실과 위쪽에 있는 선실을 연결하는 이 통로는 일반 승객들은 접근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선원은 "선장의 퇴선명령을 못 받았고 승객들에게 구명조끼를 입고 대기하라는 방송을 6회 정도 했고 퇴선 안내방송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수사본부 한 관계자는 "(이런 정황들이) 일부 진술일 뿐 확정된 사실은 아니다"라면서 관련 내용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사본부는 승객과 승무원 등 배에 타고 있던 400여명의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와 동영상 등을 확보해 분석에 들어갔다.

검찰은 이 가운데 승무원들끼리 주고받거나 이들이 지인들에게 보낸 것들을 집중적으로 살펴 사고 전후 상황 파악에 주력할 방침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