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침몰]朴대통령 "일몰까지 시간 없다.. 구조 최선 다해달라"

최종수정 2014.04.16 18:15 기사입력 2014.04.16 1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전남 진도 해상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16일 박근혜 대통령은 정부서울청사에 마련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직접 방문해 상황을 보고받고 조속한 구조를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일몰까지 시간이 없다. 안산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을 포함한 탑승객들의 구조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안전행정부가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사고 보고를 받고 “해군과 해경의 인력과 장비 그리고 동원이 가능한 인근의 모든 구조선박들을 최대한 활용해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며 “여객선의 객실과 엔진실까지도 철저하게 확인해서 단 1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또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동원 가능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신속하게 총동원해서 인명피해가 없도록 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해경 특공대도 투입해 선실 구석구석에 남아있는 사람이 없는지 확인하라”고 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