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중 6자회담 대표 뉴욕 회담, 북한 문제 논의

최종수정 2014.04.15 06:34 기사입력 2014.04.15 06: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미국과 중국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뉴욕에서 만나 북핵문제를 논의했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의 소리방송(VOA)은 14일(현지시간)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뉴욕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미 국무부가 지난 1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글린 데이비스 특별대표와 우다웨이 특별대표는 14일에 이어 15일에도 뉴욕에서 만나며, 17일에는 워싱턴으로 장소를 옮겨 다시 만난다.

두 수석대표의 이번 만남은 지난달 17~21일 우다웨이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이후 이뤄진 한미일 수석대표 회담, 한중 수석대표 접촉에 이어 열린 것으로 장기교착 상태인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새로운 절충점을 마련할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 국무부는 "우다웨이 특별대표의 이번 미국 방문은 평화적인 방법으로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위급 차원에서 미중 간에 이뤄지고 있는 깊이 있는 협의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글린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지난 7일 한국과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고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와 정보를 공유했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1~12일 베이징을 방문, 한미일 3국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우 대표의 북한 고위인사 접촉 등 방북 결과를 청취했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한미일은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고 의미있는 성과를 내는 대화를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면서 "중국측도 이를 알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