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매매가이드] 시즌효과 '끝'

최종수정 2014.04.12 09:05 기사입력 2014.04.12 09: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의 '시즌 효과'가 끝난 분위기다.

레이크사이드 이외에는 대부분 약보합세로 전환됐고, 실사용자 위주의 중, 저가 회원권만 거래되는 정도다. 전문가들은 "1/4분기에 미처 구입을 못한 매수자들과 교체 매매를 통해 가격 부담을 줄이려는 매수자들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법인들의 움직임이 둔해 전체적인 분위기가 더욱 가라앉았다"고 설명했다.
▲ 레이크사이드만 '선전' <고가권>= 삼성가의 레이크사이드가 강도가 약해졌지만 500만원이 더 오르며 여전히 선전하고 있다. 남부와 가평베네스트, 남촌, 렉스필드, 이스트밸리 등 '곤지암 3인방'은 제자리걸음이다. 용인권의 지산은 등락을 반복하면서 2억원대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 "약세 전환?"<중가권>= 중가권 역시 시세가 밀리고 있다. 남서울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매물이 부족하다. 뉴서울과 88, 기흥 등 근거리 골프장들은 반면 어렵게 가격을 지키고 있는 모양새다. 매도, 수간의 호가 격차가 커 떨어질 확률이 높다. 뉴코리아와 서서울 등은 시세 변동 없이 잠잠하다. 제일은 '팔자 주문'이 늘어 소폭 하락했다.

▲ 대부분 하락 <저가대>= 거래는 활발하지만 매도 물건이 늘면서 약세다. 태광과 한성 등이 소폭 떨어졌고, 리베라와 양지파인, 덕평힐뷰, 안성 등은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지방은 제주도 오라가 유일하게 소폭 올랐고, 영, 호남권은 복지부동이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