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승환, 3일 만에 등판…1이닝 1피안타 무실점

최종수정 2014.04.06 21:06 기사입력 2014.04.06 21:06

댓글쓰기

오승환[사진=정재훈 기자]

오승환[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마무리 오승환(32)이 위력적인 투구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6일 도쿄 진구구장에 열린 야쿠르트 스왈로즈와의 원정경기에서 팀이 15-8로 앞선 9회 등판, 1이닝 동안 18개 공을 던지며 1피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팀이 큰 점수차로 앞서 있어 세이브를 추가하진 못했지만 역전승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신은 5-8로 뒤지던 8회 6점을 낸 데 이어 9회 4점을 추가하며 7점차 역전승을 거뒀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아이카와 료지에게 볼카운트 3-1에서 중전안타를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니시우라 나오미치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우에다 쓰요시에 땅볼을 유도해 두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았고, 마지막 타자 야마다 데쓰토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최고 구속 149㎞를 기록한 오승환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도 4.50에서 3.00으로 낮췄다.

경기 뒤 오승환은 "무엇보다 팀이 연패를 끊어 기쁘고 어려운 상황에서 팀이 집중력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9회초 점수가 많이 나 불펜 대기시간이 길어져 초반에 집중하기가 어려웠다"며 "어제와 오늘 투수들이 많이 던졌고 내일 휴식이 있기 때문에 던져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