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링캠프'오현경 해명, 강호동과 염문설 들어보니…

최종수정 2014.04.01 11:09 기사입력 2014.04.01 11:05

댓글쓰기

▲오현경.(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방송 캡처)

▲오현경.(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오현경이 과거 개그맨 강호동과의 염문설에 대해 해명했다.

오현경은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자신이 1989년 미스코리아 진(眞)에 선발된 당시를 회상했다.
이때 MC 이경규는 오현경에게 "1989년도에 오현경이 미모로 1등을 했을 때 힘으로 대한민국을 재패한 사람이 있다. 강호동이 천하장사가 된 시기다. 강호동과 썸씽이 있지 않았나?"고 강호동과의 염문설에 대해 물었다.

이에 오현경은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사실 난 그때 강호동을 몰랐다. 씨름을 잘 못 봤다"고 답했다.

이어 "사석에서 내 지인들과 강호동이 친해서 나중에 친해졌다. 친해지고 나서 강호동이 내게 '내가 천하장사가 된 뒤 너와 엘리베이터를 같이 탔다. 난 네가 참 기억에 남더라. 타이틀을 거머쥔 사람으로서의 자부심, 동갑이라는 친밀감이 느껴졌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또 오현경은 "강호동과는 친한 친구 사이 일 뿐이다. 현재도 연락을 주고 받는다"라고 염문설에 대해 해명했다.

'힐링캠프' 오현경·강호동 염문설과 관련 내용을 접한 네티즌은 "'힐링캠프' 오현경·강호동, 두 분 정말 친한 사이 인가봐" "'힐링캠프' 오현경·강호동, 천하장사인 것도 몰랐다고?" "'힐링캠프' 오현경·강호동, 앞으로도 방송 기대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