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캡틴' 이진영 만루포…LG, 두산에 전날 패배 설욕

최종수정 2014.03.30 18:09 기사입력 2014.03.30 18:09

댓글쓰기

LG 트윈스 이진영[사진=정재훈 기자]

LG 트윈스 이진영[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프로야구 LG가 주장 이진영의 만루홈런 등 방망이를 앞세워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과의 개막 2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14-4로 완승을 거뒀다. 선발투수로 나선 신인 임지섭의 호투 속 경기 초반부터 타선이 불을 뿜으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LG 타선은 1회부터 두산 마운드를 두드렸다. 상대 선발 노경은이 제구에 애를 먹으며 1번 박용택과 2번 이진영, 3번 정성훈에 연거푸 볼넷을 내줬다. 이진영 타석 때 박용택이 2루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됐지만 4번 조쉬 벨의 안타로 1사 만루를 만들었고, 이병규(등번호 9번)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에는 외국인타자 벨의 홈런으로 추가점을 올렸다. 벨은 정성훈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맞은 1사 1루에서 노경은의 5구 커브를 걷어 올려 우측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홈런으로 연결했다. 두산이 2회말 1점을 추격했지만 이 홈런으로 LG는 4-1까지 달아났다.

5회초에는 이진영의 만루홈런 등으로 대거 7점을 뽑으며 승기를 굳혔다. 정성훈과 벨의 연속안타 뒤 이병규(9번)가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 이병규(등번호 7번)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LG는 손주인의 적시타와 권용관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더해 7-1, 6점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2사 2, 3루에서 후속타자 박용택이 볼넷을 얻어 다시 만루가 됐고, 네 번째 타석에 선 이진영은 볼카운트 0-1에서 상대 투수 최병욱의 2구 직구를 그대로 받아쳐 우중월 담장을 넘겼다. 개인 통산 다섯 번째 만루홈런으로, 비거리 125m짜리 홈런이었다. 이 홈런으로 LG는 11-1까지 도망가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LG는 6회와 7회 각각 1점, 2점을 내줬지만 8회 2점, 9회 1점을 추가하며 14-4로 앞서 갔고, 더 이상의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제주고 출신으로 올해 LG에 1차 지명된 임지섭이 5이닝 동안 75개 공을 던지며 3피안타 1실점으로 프로 첫 승을 거뒀다. 타선에서는 이진영이 만루홈런 포함 3타수 1안타(1홈런) 4타점을 기록했고, 벨과 이병규(9번)도 각각 6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5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며 이름값을 했다.

반면 두산은 선발 노경은이 4이닝 6피안타 6실점으로 조기 강판됐고, 정대현도 아웃카운트 없이 세 타자를 맞아 2볼넷, 1피안타로 3점을 내주며 부진했다. 홍성흔과 양의지가 멀티히트를 기록했지만 마운드가 무너지며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