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택, “작은학교를 살려 지역 평생교육센터로 추진”

최종수정 2014.03.30 15:50 기사입력 2014.03.30 15:50

댓글쓰기

" ‘농어촌 작은학교’는 지역주민들의 교육, 문화, 생활의 공간 "

김경택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

김경택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김경택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는 30일 오전 도서지역 작은 학교를 찾은 자리에서 “농어촌의 작은 학교를 살려야 농어촌마을도 살 수 있다”면서 “농어촌 및 도서벽지 학교 살리기 운동을 강력하게 전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경택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는 “지금 농어촌 작은 학교는 정부의 경제논리에 기댄 통폐합 정책으로 폐교 위기에 내몰고 있고, 농어촌교육의 황폐화는 농어촌지역 학생 수를 감소시키있다"며 "이로 인해 도시지역의 과밀학급 및 과대학교 등의 문제로 결국 도시와 농어촌교육 모두를 열악하게 만드는 악순환 구조를 생성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행정당국인 교육부와 각 교육청, 법안 검토자인 국회(교육위) 등은 대개 ‘농어촌 작은학교를 적정규모로 통·폐합하는 게 합리적이고 효율적’이라는 입장이다. 지극히 보수적이고 시장 경제주의적이다.

반면 김 예비후보 및 교육단체, 학부모, 마을주민 등은 “농어촌 작은 학교를 살려야 농어촌마을도 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김경택 예비후보는 "농어촌 및 도서벽지 학교 살리기 운동으로 농어촌 및 도서벽지 학교 지원을 위한 교육협력사업 강화, 농어촌 정착 교직원 우대정책 등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어 교육, 문화, 복지, 체육 등 지역문화를 형성하는 구심적인 기능을 수행할 지역평생교육센터를 강력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경택 도교육감 예비후보는 “농어촌 교육지원특별법 제정, 초·중등교육법 개정 등 관련 법률 제·개정, 지자체별 농어촌 소규모학교 지원 조례 등이 제·개정 될 수 있도록 도민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