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 박원순에 "상대를 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

최종수정 2014.03.28 11:33 기사입력 2014.03.28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8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서한을 보내 "페어플레이를 하자"고 주문했다.

정 예비후보는 최근 서울시의 경전철 사업 추진을 두고 박 시장과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이 과정에서 기동민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인신공격성' 비판을 하며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경고 조치를 받는 등 갈등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 예비후보는 박 시장에 서한을 보내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고 경쟁은 협력의 한 방법"이라며 "선거라고 해서 상대방을 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이 새누리당 후보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면서 아름다운 페어플레이를 펼쳐나갔으면 하는 바람에 두서없이 적어봤다"고 덧붙였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