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2월 근원 CPI 상승률 1.3% 유지(상보)

최종수정 2014.03.28 09:17 기사입력 2014.03.28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일본의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개월째 1.3%를 유지했다. 소비세율 인상을 앞두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주춤함에 따라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이 추가 부양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본 이날 총무성은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동월대비 1.5% 올랐다고 발표했다. 신선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1.3% 올랐다. 모두 블룸버그 예상치 1.5%, 1.3%에 일치하는 결과를 보인 것이다.
CPI 상승률은 1월에 비해 0.1%포인트 높아졌지만 근원 CPI 상승률은 3개월째 1.3%에 머물렀다.

BOJ는 이번 회계연도 말까지 근원 CPI 상승률을 2%까지 끌어올리려 하고 있다. 하지만 당장 다음달 소비세율이 인상되는만큼 당분간 CPI가 높아지기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 도쿄 지점의 니시오카 준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향후 6개월간 근원 CPI 상승률이 1.2~1.3%를 유지할 것"이라며 "결국 BOJ가 CPI 상승률을 높이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자문인 혼다 에츠로 시즈오카현립대 교수도 소비세율 인상으로 물가 목표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BOJ가 5월에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최근 예상한 바 있다.

일본의 소비세율은 다음 달부터 5%에서 8%로 인상된다. 소비세율 인상으로 차기 회계연도 1·4분기에 일시적 침체가 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경제산업성이 이날 공개한 2월 소매판매 증가율도 1월에 비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소매판매는 전년동월대비 3.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 예상치 3.2%를 웃돌았지만 1월 4.4%에 비해서는 증가율이 둔화됐다.

한편 총무성이 공개한 또 다른 지표인 2월 실업률은 1월보다 0.1%포인트 하락한 3.6%를 기록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