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정몽준·김황식·이혜훈, 강남 보다 '강북' 표심 잡기

최종수정 2014.03.24 06:57 기사입력 2014.03.23 17: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23일 상대적으로 강남보다 개발이 미흡한 '강북'을 공략하는 정책공약으로 대결을 펼쳤다. 이는 토목개발에 취약한 박원순 현 서울시장을 겨냥하면서도 야권의 지지세가 높은 강북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몽준 의원은 이날 종로구 구기동 일대 북한산을 찾은 자리에서 강북지역의 발전을 위해 북한산 벨트를 관광특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전철을 건설하고 간선도로를 정비해서 강북지역에 서울 비즈니스 중심단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강북지역은 그동안 북한산으로 인해 고도제한 등 여러 가지 불이익을 받아왔다"며 "이제 은평구, 강북구, 도봉구 등 주변에 사는 주민들을 위해 북한산을 잘 활용해야 한다. 북한산 벨트를 자연환경 친화적인 관광특구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강북지역에 경전철을 건설하고 간선도로를 정비하는 등 교통망을 정비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강북지역에 서울 비즈니스 중심단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첫 공약발표를 한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시청에서 강남까지 10분대 직결 지하철 건설' '강북도심 공항터미널 건립' 등을 핵심으로 하는 '비강남권 경제 활력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김 후보는 "시청에서 강남까지 10분대에 이동할 수 있는 지하철을 건설해 강남·북이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신분당선 강남~시청~은평뉴타운 구간이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의 협력을 조기에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강북 도심에 공항터미널을 2016년에 착공, 조기에 완공토록 하겠다"면서 "여러 군데 대상 부지 중 우선 미 공병단에 이전하고 남은 터가 있어 그 곳을 우선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훈 최고위원 또한 당사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의 강남과 강북을 X축으로 관통하는 지하철 3·4호선을 직결 운행을 교통공약으로 내놓았다.

3호선과 4호선이 교차하는 충무로역 등을 중심으로 노선을 공유해 구파발 등 서울의 서북지역에서 사당 등 서남지역으로, 상계 등 동북지역에서 일원 등 동남지역으로 이동할 때 환승불편을 최소화하고 통행시간도 단축하겠다는 것이다.

이 최고위원은 "현재 지하철 3·4호선은 이용 승객의 17.5%인 1일 20만9000명이 충무로역에서 환승하고 있고, 특히 4호선 강북구간은 출퇴근 시 최고 혼잡도가 189% 이상인 혼잡구간이다"라며 "4호선 강북구간의 혼잡도를 완화하고 3·4호선의 환승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3·4호선 직결 운행 노선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