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내일 오전까지 원자력방호법 처리 가능…野 협조해야"

최종수정 2014.03.23 16:34 기사입력 2014.03.23 16: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 수석부대표는 23일 원자력방호방재법 개정안 처리 지연과 관련해 "내일이라도 본회의 의결은 가능하다"며 야당을 향해 "국익과 국제적 신뢰를 묶어놓은 동아줄을 내일 꼭 풀어달라"고 촉구했다.

윤 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신당이 낡은 정치를 통합하는 게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새 정치'의 모습을 보여줄 절호의 기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부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는 네덜란드 헤이그 핵안보정상회의(24~25일)가 개막하기 직전인 내일 오전까지는 법안을 처리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윤 수석부대표는 "여야 간 이견이 있는 것도 아니고 국회도 열려 있는데 이 법안을 의결하지 못한다면 국회 스스로 책무를 져버리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방송법 연계 주장은 황당하고 부당하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신뢰와 국익을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원내 지도부는 주말동안 민주당과 접촉을 계속했으나, 민주당이 방송법 개정안을 원자력법 개정안과 함께 통과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어 협상의 진전을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