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김정은, 리설주·김여정과 모란봉악단 관람

최종수정 2014.03.23 15:16 기사입력 2014.03.23 15:16

댓글쓰기

부인·여동생과 함께 공연관람 보도된 건 처음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2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부인 리설주, 여동생 김여정과 함께 모란봉악단 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전했다.

김 제1위원장이 부인과 여동생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7일 보도된 김 제1위원장의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에는 김여정만 동행했다. 리설주의 공개활동은 올해 2월18일(보도날짜) 김 제1위원장과 공훈국가합창단 공연, 해군 지휘부와 항공·반항공군 지휘부의 체육경기 관람 후 한 달여 만이다.

이달 9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처음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으로 소개된 김여정은 이날 수행자 명단에서 김병호 당 부부장 다음으로 호명됐다.

공연에서는 '자나깨나 원수님 생각', '우리 원수님', '우리는 당신밖에 모른다' 등 김 제1위원장의 찬양가가 무대에 올랐다.
중앙통신은 출연자들이 '반미대결전'을 이끄는 김 제1위원장의 '업적'을 칭송했다며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동지의 영도만을 받드는 무적의 백두산혁명강군이 있다는 것을 과시했다"고 설명했다.

김 제1위원장의 지시로 결성된 모란봉악단은 작년 10월 이후 5개월 가까이 공연 소식이 보도되지 않다가 최근 잇달아 공개활동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 관람에는 군 장병들과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김수길 총정치국 부국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조경철 군 보위사령관, 리병철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김기남·박도춘·김평해 당 비서, 김경옥·리재일 당 제1부부장이 함께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