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까탈레나, 방송 부적격 받자 진중권 교수 "인명경시"

최종수정 2014.03.22 16:35 기사입력 2014.03.22 16:35

댓글쓰기

▲까탈레나 방송부적격 '인명경시'.(출처: 진중권 트위터)

▲까탈레나 방송부적격 '인명경시'.(출처: 진중권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걸그룹 오렌지캬라멜의 신곡 '까탈레나' 뮤직비디오가 KBS 방송부적격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진 교수는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unheim)에 "뮤비 괜찮던데 심의에 걸렸네"라며 "근데 이런 뮤비 보며 '인명경시' 운운하는 정신 나간 자들이야말로 사회를 병들게 하는 좀벌레들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까탈레나'는 MBC와 SBS에 이어 21일 KBS에서도 뮤직비디오 3월 3주차(3월14~20일) 심의에서도 방송부적격 판정이 내려졌다.

방송부적격으로 문제 삼는 장면은 인어로 분한 오렌지 캬라멜 멤버들이 비닐 포장팩 안에 들어가 꿈틀거리는 모습으로 인명경시, 즉 사람의 생명을 함부로 여기는 듯한 장면이 들어갔다는 이유다.

오렌지캬라멜은 '까탈레나' 뮤직비디오에서 초밥을 떠올리는 모습을 한 채 밥알 위에 올라가거나 비닐 포장지에서 꿈틀대는 연기를 펼쳤다.
'까탈레나'가 방송부적격 판정을 받자 네티즌은 "까탈레나, 보기엔 괜찮은데?" "까탈레나, 인명경시 운운해?" "까탈레나, 또 뮤직비디오 봐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