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녀사냥' 성시경 루머, 윤종신 앞에서 오열한 사연

최종수정 2014.03.22 14:10 기사입력 2014.03.22 14:10

댓글쓰기

▲성시경 루머.(출처: JTBC 마녀사냥 방송 캡처)

▲성시경 루머.(출처: JTBC 마녀사냥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마녀사냥’ 성시경이 루머로 인해 윤종신에게 오해를 샀던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너의 곡소리가 들려'에서는 전 여자 친구가 퍼뜨린 소문 때문에 힘들어하는 남자의 사연이 소개된 가운데 성시경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처음 기획사를 옮길 때 욕을 엄청나게 먹었다”며 “속사정은 아무도 몰랐고 온갖 악의적인 소문이 돌아 모두 날 싫어했다. 진실이 밝혀질 거로 생각하고 내버려뒀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데 소문을 듣고 윤종신 형이 ‘앞으로 너랑 일하고 싶지 않다’라고 하더라”면서 “속상해서 처음으로 울었다. 윤종신 형과는 나중에 오해를 풀었다. 내 사람이라고 믿는 사람까지 나를 의심하면 힘들 것 같다”며 공감했다.

성시경 루머를 들은 네티즌은 “성시경 루머, 많이 힘들었구나”, “성시경 루머, 눈물까지 흘렸다고?”, “성시경 루머, 어떤 루머였길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