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이스트 팬클럽 '러브', 빛나는 '기부 행렬'

최종수정 2014.03.17 08:39 기사입력 2014.03.17 08:39

댓글쓰기

뉴이스트 팬클럽 '러브', 빛나는 '기부 행렬'

[아시아경제 e뉴스팀]그룹 뉴이스트가 기부와 함께한 특별한 팬클럽 창단식을 가졌다.

지난 15일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열린 뉴이스트 팬클럽 1기 창단식 '더 퍼스트 러브 스토리'에 참석한 팬들은 쌀 780kg, 달걀 200개, 연탄 80장 등 드리미 화환을 준비했다. 특히 기부 행렬에 동참한 팬들은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과 페루 등 다양한 국적을 갖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팬들이 정성껏 준비한 드리미 화환은 직접 지정한 곳으로 발송, 어려운 이들에게 전달된다.

한편 뉴이스트는 이날 팬클럽 창단식에서 '페이스', '여보세요', '너네 누나 소개시켜줘', '야하게 입지마' 등을 선사했다. 아울러 JR과 아론의 합동 무대, 백호와 현빈의 '웨이트 포 유' 듀엣 무대 등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특히 렌은 이승기의 '결혼해줄래'를 부르며 팬들에게 화이트 데이 사탕을 나눠줘 팬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으며, 민현은 비의 '30 섹시' 따라잡기를 보여주는 등 숨겨두었던 개인기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팬들과의 허심탄회한 질문코너와 게임코너 등도 마련됐다.
2012년 '페이스'로 데뷔한 뉴이스트는 2013년 8월 세 번째 미니 앨범 '잠꼬대' 활동 이후 일본, 중국, 브라질 공연 등 해외 활동을 이어 가고 있으며, 아론의 DJ 변신, 민현의 연기 도전 등 개인 활동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뉴이스트 멤버들은 데뷔 2주년이자 전원 성인이 된 2014년을 도약의 해로 삼아 아시아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새 앨범 발매를 위해 준비 중이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