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인 10명 中 1명 '위염'…다이어트·스트레스 20대女 급증

최종수정 2014.03.09 12:00 기사입력 2014.03.0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국인 10명당 1명꼴로 '위염'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8~2012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위염 환자는 521만2000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위염은 내시경 검사에서 이상소견이 있거나 위점막의 조직검사에서 염증세포가 발견되는 경우로, 소화불량과 상복부 불편감, 명치 부위 통증, 복부 팽만감, 트림, 구토, 속이 불쾌하고 울렁거림이 있는 증상이다.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다.

위염 환자는 2008년 442만6000명에서 급증해 2012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1만494명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남성은 8180명, 여성 1만2838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가량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70대가 인구 10만명당 1만8410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1만6987명, 80대 이상이 1만3932명 등으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최근 5년간 인구 10만명당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10대와 20대가 각각 7.3%와 4.4% 증가해 60대(1.8%)와 70대(2.5%), 80대 이상(3.0%) 보다 훨씬 증가폭이 컸다. 특히 20대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2.2배나 많았다.

위염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8년 3058억원서 2012년 3325억원으로 1.1배 늘었다.

위염은 과식을 하거나 급하게 음식을 먹는 경우 발생하며, 특정음식을 먹었을 때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아직까지 음식물과 위염의 관계는 명확하게 밝혀지 않았다. 진통제와 소염제, 아스피린, 스테로이드제재, 항생제 등의 약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또 헬리코박터균 감염이나 정신적 스트레스, 흡연과 음주도 위염의 원인으로 꼽힌다.

건보공단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전한호 교수는 "60~70대 위염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는 만성위염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균 감염자가 많은데다 65세 이후 경제적 빈곤과 신체적 질병, 사회적 고립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0대와 20대 여성의 위염 환자 급증은 아침식사를 거르는 습관과 무리한 다이어트, 정신적 스트레스 등으로 병원 방문이 잦은 탓이라는 설명이다.

짠 음식, 탄 음식을 피하고, 지나친 음주, 흡연, 진통 소염제의 남용은 자제하며,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염은 약물 치료가 가장 널리 사용되며 소화불량과 속쓰림, 복부 팽만감 등 증상에 따른 제산제와 위산 분비 억제제, 소화 효소제, 위장 운동 촉진제 등을 복용한다.

전 교수는 "위염은 다른 위장 질환과 구분이 어렵다"면서 "건강한 성인과 장노년층의 건강한 사람이 약 복용 후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내시경 검사를 통해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