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의철, UFC 데뷔전 3R 판정승…日선수 꺾어

최종수정 2014.03.01 23:02 기사입력 2014.03.01 23:02

댓글쓰기

남의철[사진=CJ E&M]

남의철[사진=CJ E&M]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남의철(33·강남팀파시)이 UFC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1일 중국 마카오 코타이 아레나에서 열린 'UFC 인 마카오'에서 도쿠도메 가즈키(26·일본)를 2-1 판정승으로 꺾었다. 국내 종합격투기 1세대, 3.1절에 벌어진 한일전 등의 부담을 이겨내고 인생 마지막 도전의 첫 발을 순조롭게 내딛었다. 남의철은 세계 최고의 무대인 UFC에 도전하며 로드FC 라이트급 타이틀을 반납했다.
로드FC에서 보여줬던 투혼이 다시 빛을 발휘했다. 남의철은 초반부터 상대를 거칠게 몰아붙였다. 전진스텝에 이은 소나기 펀치로 도쿠도메를 쉴 새 없이 두들겼다. 1라운드 내 경기를 끝내겠다는 작전이었다. 구상은 맞아떨어지지 않았다. 얼굴 여러 곳에 생긴 피멍에도 상대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오히려 암바 등을 시도하며 반격을 노렸다.

일찌감치 체력을 소진한 남의철은 2라운드 내내 고전했다. 시작과 동시에 테이크다운을 허용했고, 백 포지션에서 여러 차례 펀치를 맞았다. 공이 울릴 때까지 불리한 자세는 계속됐다. 뒤집힌 흐름은 3라운드에도 이어지는 듯했다. 30여초 만에 테이크다운을 당했다. 하지만 가까스로 일어났고, 이내 상대의 태클을 위에서 눌러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이어진 타격전에서는 휘청거리면서도 몇 차례 매서운 펀치를 날렸다.

천신만고 끝에 거둔 판정승으로 남의철은 종합격투기 18승(1무4패)째를 올렸다. 일본인 상대 전승 행진도 6승으로 늘렸다. 무엇보다 UFC 데뷔전을 승리로 매듭졌다. 스피릿 MC, 로드 FC 타이틀 이상의 업적이다. 남의철은 경기 전 “10년 전에 프로에 데뷔, (이 자리에 오기까지) 많은 고생을 했다. 신인의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