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형 간염 보균·대사증후군男, 담낭용종 발생 위험 증가

최종수정 2014.02.25 11:16 기사입력 2014.02.25 11:16

댓글쓰기

심경원 이대목동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심경원 이대목동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B형 간염 바이러스 보균자이며 대사증후군이 있는 남성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담낭용종이 생길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경원 이대목동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2008년 건강검진을 시행한 20세 이상의 성인 남녀 5685명을 대상으로 담낭용종과 연관된 인자들을 분석한 결과, 남성이며 B형 간염 바이러스 보균자, 대사증후군이 있을 때 담낭용종의 위험도가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조사의 신뢰구간은 95%로 대상자중 담낭용종군은 485명이었다.

심경원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대사증후군과 담낭용종의 연관성이 밝혀진 만큼 향후 담낭용종의 원인을 밝히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담낭은 간의 바로 아래쪽에 인접해 있는 장기로 우리 몸의 우상복부에 위치한다.
담낭 용종이란 담석을 제외하고 담낭 내강으로 돌출하는 모든 형태의 종괴를 의미하며, 다양한 종류와 형태의 병변을 포괄한다.

담낭 용종의 원인은 용종의 종류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았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