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레버쿠젠 후원 LG전자, 경기당 6억원 상당 광고권 '기부' 나서

최종수정 2014.02.07 11:00 기사입력 2014.02.07 11:00

댓글쓰기

분데스리가 경기 유니폼 광고권 어림이심장재단에 무상양도

LG전자와 레버쿠젠이 △ 3개 경기 유니폼 광고권 어린이심장재단에 무상양도 △ 선수들이 사인한 그림 경매수익금 전액 기부 등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착한' 스포츠마케팅을 펼친다. 레버쿠젠 손흥민 선수가 독일 어린이심장재단 재단의 로고가 새겨진 셔츠를 입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LG전자와 레버쿠젠이 △ 3개 경기 유니폼 광고권 어린이심장재단에 무상양도 △ 선수들이 사인한 그림 경매수익금 전액 기부 등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착한' 스포츠마케팅을 펼친다. 레버쿠젠 손흥민 선수가 독일 어린이심장재단 재단의 로고가 새겨진 셔츠를 입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지난 주말 LG전자가 후원하는 독일 프로축구팀 레버쿠젠 구단 선수들이 LG전자 로고가 아닌 색다른 로고가 그려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뛰었다. 독일 어린이심장재단의 빨간 하트 모양 로고였다.

7일 LG전자는 기존 보유한 자산과 역량을 활용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재능기부의 일환으로 메인 스폰서를 맡고 있는 독일 레버쿠젠의 3개 경기 유니폼 광고권을 독일 어린이심장재단에 무상 양도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레버쿠젠을 3년간 공식 후원하기로 했다. 레버쿠젠은 현재 국가대표 손흥민 선수가 대활약을 펼치며 ‘유럽 축구 한류’의 중심으로 주목 받고 있다. 최근 떠오르는 신예 류승우 선수도 합류했다.

업계가 추산하는 후원금은 연간 500만 유로 수준이다.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수를 고려할때 경기당 LG전자가 지출하는 비용은 약 44만 유로에 달한다. 우리나라 돈으로 약 6억5000만원 정도를 지불하고 있는 것이다.

3개 경기의 유니폼 광고권은 20억원 정도에 달한다. 금액 보다 더 눈여겨 볼 대목은 비영리 목적으로 사회 봉사단체에 광고권을 무상 양도했다는 점이다. 프로 구단에서 직접 유니폼 광고권을 무상 양도한 사례는 종종 있지만 기업이 직접 나서 사회 봉사단체에 광고권을 양도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분데스리가 경기에 독일 어린이심장재단을 홍보한다는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기존에 갖고 있던 자산을 활용하는 새로운 재능 기부의 일환으로 이번 스포츠 마케팅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LG전자와 레버쿠젠은 독일 어린이심장재단과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LG전자는 독일 어린이심장재단이 추천한 어린이 14명을 지난 1일 슈투트가르트와의 홈경기에 초청해 특별한 하루를 선사했다. 어린이들은 이들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버스를 타고 경기장을 방문, 'LG VIP 라운지'에서 경기를 관람하고 레버쿠젠 선수들과 즐거운 만남의 시간을 보냈다.

LG전자와 레버쿠젠은 선수들이 직접 사인한 대형 그림을 경매해 그 수익금 전액을 어린이심장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LG전자 글로벌영업마케팅최고책임자(GSMO) 박석원 부사장은 "독일 어린이심장재단 및 어린이들에게 행복한 삶을 선사할 수 있었던 기회"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도 기여할 수 있는 창의적인 마케팅 활동을 지속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