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감원, 취약계층에 고용·복지서비스 연계지원

최종수정 2014.01.26 12:00 기사입력 2014.01.2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금융감독원은 26일 서민·취약계층에게 고용과 복지서비스를 연계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금융 피해자들이 금융지원을 받고 있지만, 이 외의 제도를 이용할 기회가 부족한 것을 감안한 조치다.

금감원은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 등 상담채널을 통해 대상자를 발굴하고, 고용노동부의 고용센터나 보건복지부의 보장정보시스템 등에 쳬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대출사기 피해자나 새희망홀씨 대출 신청자들에게도 연계시스템을 구축하고, 고용·복지지원 결과 확인과 사후관리 등 체계적인 피드백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제도는 이달 중 시범운영을 거쳐 2월부터 본격 가동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생업에 바쁜 서민들이 여러 기관을 거칠 필요 없이 한 번의 상담으로 금융, 고용, 복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많은 취약계층이 경제적으로 재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