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딩크감독 방북하나

최종수정 2014.01.24 15:31 기사입력 2014.01.24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국축구 대표팀을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방북을 추진중이다. 북한에 풋살(미니축구) 경기장을 선물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기 위해서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24일 정부관계자는 "히딩크 측에서 북한에 풋살 경기장을 지어주기 위해 방북하겠다는 구상을 얘기해온 적이 있다"며 "구체적 계획을 얘기한 건 아니고 이런 구상이 있는데 가능하냐 정도의 문의였다"고 밝혔다.

고국인 네덜란드에 '히딩크 재단'을 세운 히딩크 감독은 지금까지 한국에 장애인용 풋살 경기장인 '히딩크 드림필드' 11곳의 건립을 지원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끈 히딩크 감독은 지난해 10월 제주도에서 열린 '히딩크 드림필드' 11호 개장식에 참석, 북한에도 풋살 경기장을 지어주고 싶다는 뜻을 피력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스타 데니스 로드먼의 최근 방북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센 점을 고려해 시간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남북관계의 긴장감이 지난해부터 지속된 점도 부담스러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 승인을 받을 필요가 없는 외국인인 히딩크 감독이 우리 정부에 방북 계획을 상의한 것은 MDL을 넘어 한국에서 북한으로 직접 들어가는 방식을 희망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히딩크 감독의 정식 요청이 있으면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기류다.

통일부 관계자는 "(히딩크가) 남에서 북으로 바로 가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자세한 건 더 확인을 해 봐야 한다"면서도 "(정부가) 사회문화 교류는 하겠다는 기조이므로 부정적인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