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인보우 블랙, '큐티' 부담 덜고 '섹시' 제대로 입었다

최종수정 2014.01.20 18:35 기사입력 2014.01.20 18:35

댓글쓰기

레인보우 블랙, '큐티' 부담 덜고 '섹시' 제대로 입었다

[아시아경제 e뉴스팀]그룹 레인보우 블랙이 제대로 물을 만났다. 귀여움을 벗고 섹시를 제대로 입은 것.

레인보우 블랙은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차차(Cha Cha)' 쇼케이스에 참석해 '섹시 콘셉트로의 회귀가 부담스럽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귀여운 콘셉트가 더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앞서 레인보우는 첫 번째 정규앨범 '레인보우 신드롬'을 통해 깜찍하고 발랄한 매력으로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리더 김재경은 "이 자리에 없는 세 멤버가 '텔미 텔미'나 '선샤인'에 어울린다"면서 "우리 네 명은 우리가 하고 싶었던 색깔을 찾았다. 회사에도 열심히 할 테니 섹시 콘셉트를 해보고 싶다고 졸랐다"고 털어놨다.

레인보우 블랙은 김재경을 비롯해 고우리, 오승아, 조현영으로 이뤄진 레인보우의 유닛 그룹. 멤버들은 '쇼걸'로 변신, 섹시한 스타일링과 퍼포먼스로 팬들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신곡 '차차'는 윤상, 이스트포에이(East4a)가 공동 작곡한 레트로풍 디스코 댄스 넘버로 은근하게 도발하는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소속사 DSP미디어는 "파격적인 섹시 포인트들로 1월 섹시 여그룹 '종결'에 나설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레인보우 블랙은 이날 오후 8시30분 같은 장소에서 '이달의 발견 쇼'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 이 행사는 유스트림을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