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은행권 새희망홀씨 1.9조 지원…KB·SC·농협 등은 목표미달

최종수정 2014.01.20 12:00 기사입력 2014.01.2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은행권이 지난해 새희망홀씨 대출을 통해 19만명의 서민들에게 1조8983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공급 목표액인 1조7739억원을 1244억원(7.0%) 초과 달성한 수준이다.

금융감독원은 20일 "저신용·저소득 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0년 11월에 출시한 새희망홀씨로 지난해까지 총 5조5000억원, 60만명에게 지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존에 운영된 희망홀씨 대출을 포함할 경우 약 100만명에게 총 8조원을 넘게 지원한 셈이 된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3205억원), 우리은행(3115억원)이 3000억원 이상을 지원한 반면, KB국민 SC 농협 수협 제주 등 5개 은행은 연간 목표에 미달하는 수준으로 지원했다.

저소득·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비중은 72.4%(43만952명)로, 지난해 74% 대비 다소 축소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저축은행 등이 햇살론 취급을 늘리면서 은행보다 제2금융권으로 저신용자들이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새희망홀씨의 지난해 말 현재 연체율은 2.6%로, 2012년 말(2.4%)보다는 다소 증가했으나 양호한 수준이다.
금융감독원은 "올해에도 지난해 이상의 새희망홀씨를 지원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며 "올해 지원금액은 2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새희망홀씨 지원 대상 밖에 있어 사금융으로 내몰리는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를 위해 특화대출상품 개발을 유도하고, 서민들의 자활을 돕기 위한 고용·복지 연계 프로세스 구축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