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민주, 의료 민영화 괴담 선동"

최종수정 2014.01.12 13:47 기사입력 2014.01.12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새누리당은 12일 의료계 총파업과 의료 민영화 논란에 대해 "철도민영화 괴담(怪談)에 부화뇌동(附和雷同)해 정부여당에 정치공세를 펼쳤던 민주당이 이번에는 의료 민영화 괴담에 불을 붙이는 선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박재갑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또 다시 괴담이다. 이번에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돼 있는 의료분야 괴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부대변인은 "괴담 시리즈가 진행될수록 민주당의 대응방식도 계속 진화하는 느낌"이라며 "앞서 민주당은 대변인단이 총출동해 원격의료 등 정부의 의료규제 개혁안을 민영화로 억지 둔갑시키고 영리화라는 용어와 번갈아가며 국민들을 현혹시켰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대변인단은 규제개혁이라는 본질을 왜곡해 민영화 아니면 영리화 둘 중 하나로 기정사실화한 뒤 대표는 사실로 낙인찍어 비판하고 당내특위까지 설치하는 민주당식 정치선동 역할분담극이 진행됐다"며 "마치 선량한 일반인을 현혹시키는 바람잡이와 야바위꾼의 수법이 연상될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 부대변인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의료서비스가 취약한 지역 국민들의 건강권을 볼모로 하는 위험한 야바위식 정치선동을 즉시 중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