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뉴욕 등 북동부 지역에 눈폭탄…11명 사망

최종수정 2014.01.04 10:54 기사입력 2014.01.04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미국 수도권을 비롯한 북동부 지역에 새해 초부터 눈폭탄과 함께 한파가 몰아쳐 11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최대 인구밀집 지역이자 교통의 요충지인 뉴욕과 보스턴, 시카고와 수도 워싱턴DC 등이 이번 겨울 눈폭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 연말연시 여행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캐나다 동부지역에서도 체감온도가 영하 30도 이하로 내려가는 등 혹한이 계속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국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매사추세츠주(州) 보스턴에 무려 36㎝의 눈이 내린 것을 비롯해 코네티컷주 하트퍼드 15~25㎝, 뉴욕주 뉴욕 20㎝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매사추세츠주와 코네티컷주의 일부 지역에서는 60㎝ 이상의 폭설이 내렸다.

눈과 함께 한파와 강풍도 이어져 뉴욕의 기온이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졌다. 워싱턴DC도 올들어 최저인 영하 10도에 육박하면서 밤새 내린 눈이 얼어붙는 바람에 곳곳에서 출퇴근길 교통정체가 이어졌다.

잇단 교통사고 등으로 미시간주와 켄터키주, 인디애나주, 일리노이주 등에서 최소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필라델피아에서는 시청 직원이 무너진 제설용 소금에 깔려 목숨을 잃었고, 뉴욕에서는 알츠하이머를 앓는 한 여성이 집 밖을 배회하다가 동사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정오까지 2200편의 항공편이 결항했고 뉴욕 JFK국제공항은 운영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전날에는 2100편이 취소되고 6000편이 지연됐다.

뉴욕의 유엔본부와 뉴저지주의 연방법원이 이날 문을 닫았고, 뉴욕주와 매사추세츠주, 뉴저지주 등의 공립학교 등도 대다수 휴교령을 내렸다. 수도권 학교들은 상당수가 겨울방학 기간이어서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

뉴욕과 뉴저지 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가능하면 외출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뉴욕주의 일부 고속도로는 밤새 통행이 금지됐고, 지하철 운행 시간표도 일부 조정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