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국인 순매수에 코스피 '축포'쐈지만 개인은 '눈물'

최종수정 2013.10.21 13:04 기사입력 2013.10.21 09: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외국인들이 사상 최장 순매수세를 이어가며 12조원가량 바이코리아(BUY KOREA)에 나선 덕에 코스피지수가 2050선에 안착했다. 그러나 축포를 쏘는 코스피지수와 달리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과 정반대 흐름을 보인 탓에 수혜는커녕, 눈물만 흘리고 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투자자들은 지난 8월23일부터 18일까지 36일 연속 순매수에 나서 총 12조4374억원어치 사들였다. 덕분에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도 1870.16에서 2052.40포인트까지 약 10% 오르며 연중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 기간 외국인들은 시가총액이 큰 대형주 위주로 사들였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를 각각 3조3651억원, 1조5926억원어치 샀고 NAVER (8820억원), 현대차 (8202억원), 포스코(6832억원), 기아 (3766억원), SK텔레콤 (3718억원), 삼성생명 (2474억원), LG화학 (2382억원), 한국조선해양 (2340억원) 순서로 매수했다.

증시 주도세력인 외국인들이 순매수한 종목은 대부분 주가도 올라 이 기간 외국인이 순매수한 100개 종목의 수익률을 단순 평균하면 2.93%였다.

가장 많이 사들인 삼성전자는 전장 종가가 147만2000원으로 외국인 평균 매수가 138만1800원보다 9만200원(6.52%) 올랐다. SK하이닉스 역시 외국인 평균매수가(3만624원) 대비 전날 종가가 3만4600원으로 12.98% 높았고 NAVER는 21.65%, 현대중공업은 11.31% 등 대부분이 우수했다.
그러나 이 기간 5조4495억원 주식을 내다팔며 외국인과 반대 포지션을 취한 개인투자자들은 상승장의 달콤함을 맛보지 못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개인은 같은 기간 LG디스플레이 (5836억원), LG전자 (2327억원), NHN (2308억원), 셀트리온 (1658억원), (1556억원), KT (1159억원) 등을 사들였다.

LG디스플레이의 평균 매수가는 2만6239원으로 전날 2만4950원에 장을 마치며 4.91% 하락했다. LG전자는 개인들의 평균매수가인 7만1209원보다 4.74% 떨어졌고 NHN엔터테인먼트도 7.85% 하락했다. 실제 이 기간 개인투자자가 순매수한 100개 종목의 주가 수익률을 단순 평균하면 -3.58%로 손실상태다.

이와 관련, 이남룡 삼성증권 연구원은 "개인투자자들은 코스피가 외국인 주도의 상승랠리를 통해 연중 신고가를 경신하는 중에도 지속적으로 매도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개인투자자들은 시장 상승을 주도하는 외국인이 사들이는 종목 중 업황과 실적을 고려해 종목을 선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