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골프토픽] PGA투어 "롱퍼터 규제 반대~"

최종수정 2013.02.25 07:40 기사입력 2013.02.25 07:40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미국프로골프(PGA)투어가 "롱퍼터 규제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팀 핀첨 PGA투어 커미셔너(사진)는 25일(한국시간)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액센추어매치플레이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애리조나주 마라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선수들과 상의한 결과 롱퍼터 사용 금지에 대한 이유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PGA투어는 이에 따라 선수들에게 롱퍼터 사용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핀첨은 "지난주 (롱퍼터 규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실골프협회(R&A)에 통보했고, 두 기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USGA와 R&A는 지난해 11월 규칙 14-1b항에 '클럽을 몸에 붙여서 스트로크 할 수 없다'는 조항을 넣어 2016년 1월1일부터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롱퍼터 논란'은 장척샤프트를 장착해 그립의 한쪽 끝을 배에 붙이는 형태의 퍼팅이 공의 직진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다는 분석에서 출발했다. 실제 키건 브래들리(미국)가 2011년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후 웹 심슨이 지난해 US오픈을, 어니 엘스(남아공)가 브리티시오픈을 제패하는 등 '롱퍼터 선수'들이 맹활약을 펼치면서 논란이 더욱 확대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지수 '사랑스러운 매력' [포토] 웬디 '상큼한 미모'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커프 여신'의 여전한 미모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