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지이 미나 "제2의 유민 영광, 韓지상파 출연도 감사"

최종수정 2012.11.22 15:51 기사입력 2012.11.22 15:51

댓글쓰기

후지이 미나 "제2의 유민 영광, 韓지상파 출연도 감사"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일본 배우 후지이 미나가 한국 드라마에 첫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후지이 미나는 22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후지이 미나는 첫 한국 지상파 드라마 출연에 대해 “일본에서 17살부터 여배우로 활동했고, 5년 전 대학교에서 제2외국어를 한국어로 선택해 공부했다. 한국에 진출할 생각으로 배운 것은 아니다. 운좋게도 ‘드라마 제왕’ 오디션을 보고 합격해서 출연하게 됐는데 한국 지상파 드라마에 나오게 돼 감사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제2의 유민’이란 수식어에 대해 “유민이 한국과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 모습을 보고 있으면서 많이 배웠다. ‘제2의 유민’이란 수식어 정말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후지이 미나는 ‘드라마의 제왕’에서 외주제작자 앤서니 김(김명민)과 신인작가 이고은(정려원)이 만드는 드라마의 재일교포 투자자인 와타나베 회장의 부인 아키꼬 역을 맡고 있다. 아키꼬는 한국 드라마를 좋아해 일본인이지만 한국어에 능하며 백치미에 가까운 천진난만 단순한 성격의 소유자다.
한편 ‘드라마의 제왕’은 악명 높은 제작사 대표와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부르짖는 솔직 담백한 신인작가, 타협을 모르는 톱스타 배우 등이 펼치는 드라마 제작기를 그린 작품이다. ‘싸인’의 장항준 감독이 극본을, ‘미남이시네요’의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최준용 기자 cjy@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