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택시법' 본회의 상정보류 ··· 예결위 정상화(종합)

최종수정 2012.11.23 09:16 기사입력 2012.11.22 13: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여야는 22일 버스업계가 반발하고 있는 '대중교통 육성 및 이용 촉진법 개정안'(택시법)을 이날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새누리당 김기현·민주통합당 박기춘 등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같은 합의사항을 발표하고 상생적 종합교통체계 수립과 양질의 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부에 대해 버스업계와 택시업계의 종사자 및 이해관계자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하도록 촉구했다. 앞서 새누리당 이한구·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 등 여야 원내지도부는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강창희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협의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그러나 내년도 예산안 처리시까지 정부의 납득할 만한 대책이 제시되지 않을 경우,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법안을 내년도 예산안과 동시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여야는 이와함께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를 이날 중 구성해 발표하기로 했다. 여야는 오후부터 예결위 예산조정소위 활동및 심사를 시작하고 2013 회계연도 예산안을 법정시한인 12월 2일 안에 처리하도록 최대한 노력키로 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