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60㎡이하 투룸형 주택공급 늘려야"

최종수정 2012.11.06 16:26 기사입력 2012.11.06 11:50

댓글쓰기

우리은행 "60㎡이하 투룸형 주택공급 늘려야"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1~2인 가구 비중 증가에 대비해 투룸형 주택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우리은행 부동산연구실은 6일 '거주특성을 고려한 소형주택 공급분석 연구' 보고서를 통해 연면적 40~60㎡이하 규모의 투룸형 주택이 부족할 수 있다며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40㎡이하 규모로 편중된 주택공급이 지속될 경우 수급 불균형이 심화될 것이란 우려에서다. 거주비율은 40~60㎡이 가장 높은데 소형주택 대부분이 30㎡이하 원룸형으로 공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 1인이 거주할 경우 40~60㎡ 주택에 사는 비율이 36.0%로 가장 높았다. 40㎡와 60㎡~85㎡에는 각각 27.2%와 25.4%가 거주했다. 2명이 거주할 경우에는 60~85㎡에 사는 비율이 35.4%, 40㎡ 이하는 10.8%의 거주율을 보였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소형주택 공급은 원룸형에 치우쳤다.
실제로 조사 결과 1인 거주인 수요에 대한 40㎡ 이하 주택의 공급 비중을 분석한 결과 2010년 12.0%에서 올해 6월 현재 26.3%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현상이 뚜렷해졌다. 반면 40~60㎡ 주택 수요 대비 공급비중은 같은 기간 -15.0%에서 -19.2%로 공급부족이 심화됐다.

2인 거주인 40㎡이하 주택 공급비중도 2010년 5.5%에서 2012년 6월 15.4%로 공급과잉 비율이 증가한 가운데 40~60㎡ 주택 공급비중은 -12.6%에서 -13.9%로 공급부족 비율의 폭이 확대됐다.

특히 서울 1인 거주인의 경우 40㎡이하 주택 공급비중이 2010년 7.9%에서 2012년 6월 47.3%로 급격하게 증가한 반면 40~60㎡ 주택 수요 대비 공급비중은 2010년 -0.3%에서 2012년 6월 -19.4%로 공급부족이 급격히 심화됐다.

홍석민 연구실장은 "도시형 생활주택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근 일부 지역에 집중된 원룸형의 공급은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며 "이에 따라 소형주택은 주택 거주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가구원수의 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원룸 구조보다는 투룸형 구조의 주택 공급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