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등산시즌 가을...배낭꾸리기 '팁'

최종수정 2012.11.03 14:29 기사입력 2012.11.03 14: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남녀노소 모두에게 가을겨울 레져 활동으로 등산은 이제 새로운 문화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추운데 무슨 등산인가 의아해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진정한 등산 매니아들은 "추운 날, 빨갛게 옷을 입었던 산이 겨울 산으로 변해 갈 때의 등산 또한 그 묘미가 그만"이라고 말한다.

다른 계절 보다도 가을 겨울철 산행 준비물은 더욱 철저하게 챙겨야 하는데, 완벽한 산행을 위한 배낭 꾸리는 법은 어떻게 다른지 알아보자.
◇보온 잘되는 '등산복'=급격히 쌀쌀해지고 일교차 또한 커서 따뜻하게 보온이 되며 땀 흡수도 잘되는 등산복을 선택해야 한다. 특히 산속에는 기온이 더욱 떨어지기 때문에 기모 처리로 되어있는 기능성 내의,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우비도 꼭 챙기는 것이 좋다.

◇등산복보다 중요한 '등산화'=또한 등산복 보다 중요한 것이 등산화다. 대비 없이 일반 운동화를 신고 간다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특히 가을, 겨울철에는 낮은 기온으로 서리가 내려 땅과 바위가 미끄러울 수 있기 때문에 다치기 쉬운 발목을 잘 감싸주며 바닥이 푹신한 등산화를 준비해야 한다. 또 겨울에 눈이 많이 온 경우에는 미끄럼을 방지할 수 있는 아이젠을 빼놓아서는 안된다.

◇등산용 '스틱'·'장갑' 필수=이와 함께 등산용 스틱과 등산용 장갑도 필수다. 실제로 등산을 할 때 등산용 스틱을 사용하게 되면, 체력이 소모되는 것을 20% 이상 막아 주며, 쉽게 다칠 수 있는 무릎과 발목까지 보호 할 수 있다. 또 추운 날씨에 체온을 유지해주고 나뭇가지, 바위로부터 손을 보호해 주는 등산용 장갑도 미리 준비해 놓는 것이 좋다.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간식'=아울러 등산 시에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간식들을 챙겨야 한다. 산행 시에 뱃속이 비어 배가 고프게 되면 체력이 점점 떨어지게 되는데 그 체력을 보충해 줄 간편하면서도 영양을 챙길 수 있는 간식을 꼭 챙겨야 한다.

신송식품의 즉석된장국 3종은 등산객들에게 호평을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즉석된장국은 등산할 때도 간편하게 가방에 챙겨 넣을 수 있는 컴팩트한 컵 타입으로 다른 조리가 필요 없이 간편하게 뜨거운 물만 부어서 2분만에 구수하고 시원한 된장국의 맛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가을, 겨울철 산행 시에도 손쉽게 해 먹을 수 있고 따듯한 국과 건더기가 있기 때문에 속을 든든하게 한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