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호남의 가치 정신 이어가겠다"

최종수정 2012.10.28 18:18 기사입력 2012.10.28 18:15

댓글쓰기

문재인 "호남의 가치 정신 이어가겠다"
[광주=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28일 광주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전남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여해 광주·전남 지역 지지율 몰이에 나섰다.

이날 문 후보의 발언은 이전과는 달리 강하고, 단호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 대한 비난은 강렬했고,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에 대한 압박의 수위도 높아졌다. 민주당 텃밭임에도 불구하고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 비교해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을 만회하기 위한 전략이다.
문 후보는 정치 혁신을 위해 인사 개혁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며 "이명박 정부는 정권을 잡았다고 인사까지 사유화 했다"며 "이른바 입맛에 맞는 측근인사, 밀실인사, '고소영'인사, 연고 인사, 특정지역 편중 인사로 인사가 '망사'가 됐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해서도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정수장학회가 박정희 대통령의 '정'과 육영수 여사의 '수'를 딴 이름"이라며 "중앙정보부가 권총으로 강탈한 재산을 박 대통령 일가가 가져갔고 박근혜 후보가 물려받았다. 국가가 불법강탈한 장물을 개인이 또 차지한 이중의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후보로 간판을 바꾼 반민주 세력의 재집권을 막아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투표시간 연장 문제를 두고서도 박 후보를 몰아세웠다. 그는 "일 때문에 투표하지 못하는 국민들을 투표할 수 있게 하려면 저녁 9시까지 투표시간을 연장해야 한다"며 "박근혜 후보에게 투표시간 연장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북방한계선(NLL) 의혹 제기와 관련해서는 "이런 흑색선전, 색깔론, 네거티브가 박근혜 후보의 뜻인지 묻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안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이 정치를 불신한다고 정치 자체를 위축시켜선 안된다. 바르게 작동하도록 고치는 게 정답"이라고 전제하며 "정당을 혁신하고, 제도를 개혁해서 정치와 정당의 역할을 오히려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제 기능 못했다고 정당과 정치를 축소시키는 것은 결코 우리 정치를 발전시키는 올바른 방향이 아니다"라며 안 후보가 내놓은 정치 쇄신 방안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사업, 혁신도시 사업, 광주 목포 간 KTX 건설 등 지역 경제 성장을 위한 정책도 내놓았다.

이어 문 후보는 "정권교체는, 단순히 대통령 얼굴을 바꾸는 것이 아니다. 그저 새로운 정부를 만드는 것도 아니다"라며 "호남의 가치와 정신으로, 세 번째 민주정부를 만드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