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반기 채용]동부그룹, 경력·신입 1300명 뽑는다

최종수정 2012.08.22 11:30 기사입력 2012.08.22 11:30

댓글쓰기

▲올 상반기 채용된 동부그룹 신입사원들이 연수과정의 일환으로 강원도 동해 두타산을 등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 상반기 채용된 동부그룹 신입사원들이 연수과정의 일환으로 강원도 동해 두타산을 등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부그룹은 올 하반기 1300명 가량의 경력 및 신입사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상반기에 이미 같은 규모의 채용을 완료했다. 연간 채용 규모도 2009년 1900명, 2010년 2150명, 지난해 2550명으로 매년 늘고 있다.

하반기 채용 규모 중 450명 가량을 신입으로 채울 예정이다. 내달부터 10월초까지 지원서를 받고 10~11월에 면접 및 인성ㆍ적성 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동부그룹은 인터넷망을 활용한 재택근무 도입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단순히 신규 채용 확대에 그치지 않고 전문 영역에서 여성ㆍ고졸 등 채용으로 고용의 질적 측면도 신경쓰고 있다.

특히 고졸 인력의 경우 기존 공장 생산직 중심의 고용에서 영업 및 대고객 관계관리 영역까지 전문성을 감안해 채용을 늘리고 있다.

동부화재가 대표적이다. 동부화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을 위해 서울 및 수도권이 아닌 강원도 원주와 전라도 전주에 콜센터를 설립ㆍ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연간 1000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으며 연간 300억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를 얻고 있다.
또 동부화재는 기존에 콜센터에서 처리해 왔던 업무를 인터넷망을 활용해 재택에서 가능하도록 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업계 최초로 특허를 획득했다. 이에 따라 2007년부터 재택업무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당시 10여명에 불과하던 재택근무자는 현재 콜센터 직원의 약 30%인 220여명으로 확대됐다. 재택근무의 업무 영역을 기존에 긴급출동 및 모니터링의 업무에서 계약 및 대출상담 업무로 영역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지방에서도 재택근무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