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경제민주화 각 세우고 안철수 견제하고

최종수정 2012.07.02 09:47 기사입력 2012.07.02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홍사덕 전 의원과 함께 '박근혜 대선 캠프'의 공동좌장격인 김종인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경제민주화로 각을 세우고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견제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2일 MBC 라디오 방송에서 당내 일부 인사들이 경제민주화 기조에 대한 우려와 경계의 목소리를 내는 것과 관련해 "경제민주화의 참뜻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무조건 배척하려는 사람들이 '재벌을 억누르는 것'이라고 얘기한다"면서 "그 사람들이 경제민주화에 대한 공부를 조금 더 하면 잘 이해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한구 원내대표, 최경환 의원 등과 경제민주화 문제로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경제민주화를 자꾸 왜곡되게 얘기하고 '시장경제 자체가 경제민주화다', 이런 얘기를 한다면 자본주의 발달, 시장경제의 발전과정에 대한 이해가 굉장히 부족한 사람이 아닌가 본다"고 날을 세웠다.

김 전 비대위원은 "후보가 될 사람이 현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고 어떤 방향으로 가겠다고 확정이 되면 당과 캠프가 다 똑같이 살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경제민주화 기조를 바꾸지 않는 한 당도 여기에 따라야 한다는 말로 풀이된다.

김 전 비대위원은 안철수 원장이 최근 대선 여론조사에서 박 전 위원장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 것과 관련해 "정치권이 아직까지도 제대로 된 해결책을 내놓지 않으니까 막연하게 그냥 제3의 인물에 대한 기대가 생겼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생긴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그러면서 "안철수 원장은 대통령 후보가 되기는 매우 어렵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또 "(안 원장이) 권력에 대한 확신도 없고 나라를 어떻게 끌고 가겠다는 비전도 제시한 바가 없고 한데 그런 사람을 막연하게, 기존 제도권 정당이 마음에 들지 않으니까 일반 국민이 일시적으로 선호한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