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 급발진 사고'.. 민관 합동조사 나선다

최종수정 2012.05.14 11:03 기사입력 2012.05.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정부와 민간이 합동으로 증가하는 자동차 급발진 사고의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선다.

국토해양부는 자동차 급발진이라고 주장하는 자동차 사고의 정확한 원인조사를 위해 지난 9일부터 합동조사반을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합동조사반은 조사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고자 자동차 관련 전문가와 산업계, 학계, 연구계 및 급발진 가능성을 주장하는 시민단체 등을 위원으로 구성했다.

합동조사반은 우선적으로 지난 4월30일 급발진 관련 사고라고 언론에 보도된 대구 와룡시장 사고 등 5개의 사고를 조사한다. 조사반은 급발진 주장 자동차 사고 중 원인이 불분명한 사고에 대해 사고 자동차의 각종 전자제어장치의 내용분석, 작동시험 및 현장조사 등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 결함 여부 및 인적요인 등 사고원인을 분석한다.

급발진 사고(Sudden Acceleration Incident)는 차량이 완전하게 정지한 상태 또는 매우 낮은 출발속도로부터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고 예상하지 못한 높은 출력에 의해 급가속돼 발생하는 사고를 지칭한다. 많은 차량이 수동변속기에서 자동변속기로 바뀐 1980년대 초 이후 급발진 가능성이 주장된 이래 수많은 급발진 주장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일본 등도 급발진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를 시행했으나 대부분 운전자의 페달 오조작으로 판명됐다. 아직까지 자동차의 구조적인 결함으로 인한 급발진의 가능성은 발견되지 않았다.
우리나라는 1999년6월부터 급발진 의심차량에 대해 조사를 시행했다. 역시 국내에서도 대부분 운전자의 페달 오조작이란 결론을 내렸다. 나머지는 사고 데이터 확보 등의 어려움 때문에 정확한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국토부는 사고조사 결과를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합동조사반 외 사고조사에 참여하고자 할 경우 자동차안전연구원(031-369-0251~4)에 신청하면 된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