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값 비싸 못 살겠다" 지방 대기업 직원들의 고충

최종수정 2012.05.06 15:40 기사입력 2012.05.06 1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집값 비싸 못 살겠다. 주거 문제 해결하라."

창원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대기업 직원들이 비싼 집값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계획도시인 창원에 대기업 계열사들이 대거 자리를 잡으면서 집값도 크게 뛴 것이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및 현대위아 등 대기업 계열사들이 위치한 창원 지역 아파트 가격은 3.3㎡(1평)당 최고 1500만원에 이르고 있다. 이는 서울 강북 일부 지역보다도 더 높은 가격이다. 전세가격도 집값의 70%로 높아 서울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 때문에 상당수 직원들은 인근 진해에 거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창원에 생산공장을 둔 모 대기업 계열사 직원은 "진해의 경우 평당 아파트 가격이 비싸야 800만원 정도로 창원보다 훨씬 싸다"며 "공장에서 진해까지 거리도 멀지 않아 진해에 거주하면서 출퇴근하는 직원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사에서 최대 4000만원 정도까지 사실상 제로금리에 집값을 지원해주기는 하지만 집값이 워낙 많이 뛰어 애로가 있다"고 덧붙였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자리잡고 있는 포항 지역도 주변보다 상대적으로 집값이 30% 가량 높았다. 삼성과 LG 공장이 위치한 구미산업단지 인근 집값도 구미 평균보다 40% 비싼 실정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대기업의 공장 등 생산설비가 이전하는 곳은 대기업 직원들의 높은 소득수준과 지속적인 인구 유입으로 인해 집값이 오르기 마련"이라고 설명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