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이시티 인허가 도계위 명단에 '신재민' 포함

최종수정 2012.05.01 06:37 기사입력 2012.04.30 22: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서울시가 양재동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의혹과 관련, 30일 공개한 당시 심의를 맡았던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명단에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가 이날 공개한 지난 2005년 말인 이명박 대통령이 전임 서울시장 재임 시절, 도계위 명단에 당시 주간조선 편집장이었던 신 전 차관이 기자 신분으로 외부 위원 자격으로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현 정권의 실세들의 다른 이름들도 도계위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은 지난 2005년 12월 7일자 이 사업 자문회의에 당시 고려대 교수 신분으로 참석했다. 또 현 정부 초대 대통령실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이종찬 변호사 역시 같은 해 11월 24일 자문회의에 참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원제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도 인허가 관련 회의에 세 차례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 교수는 당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인수위원으로 참여한 바 있다.

도시계획위원장은 당시 행정2부시장이던 장석효 현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서울시 내부 위원으로는 당시 뉴타운사업본부장이던 최창식 중구청장이 활동했다.

서울시가 이번에 정보공개청구로 공개한 명단에는 이같이 이명박 대통령 측근들이 연루돼 있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서울시는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비공개대상 정보 규정을 토대로 재판이나 수사와 관련된 사항, 주민번호 등은 공개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당시 회의록과 명단은 분리해 공개키로 했다. 회의록에는 발언자 이름과 발언내용이 각각 명시돼 있지만, 서울시가 이를 한꺼번에 모두 공개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다.

따라서 참석 위원과 회의 내용은 알 수 있어도, 누가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는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시 회의 시기별로 위원들도 교체된 바 있다. 명단에 대한 정보공개는 청구자가 요청했던 청구방식에 따라 이메일, 직접 자료제공 등으로 진행된다. 단 회의록은 직접 서울시 도시계획국을 찾아가 열람만이 가능하다.


오진희 기자 vale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