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이노텍, 스마트폰 부품으로 흑자 전환 성공(상보)

최종수정 2012.04.30 14:11 기사입력 2012.04.30 14: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 LG이노텍 이 분기 사상 최대 매출 경신과 함께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LG이노텍은 30일 국제회계기준(IFRS) 연결 기준으로 1분기 영업이익이 238억원으로 전기 및 전년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2339억원으로 전기대비 1.7%(전년대비 12.3%↑) 늘었고 순손실은 24억원으로 97.4%(74.5% 개선) 적자폭을 줄였다. 턴 어라운드에도 불구하고 순손실을 낸 것은 금융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모바일 부품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디스플레이 부품 매출이 늘면서 전분기 대비 매출 증대를 실현했다"며 "자원투입 효율화 및 원가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으로 당초 예상보다 빠른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LG이노텍의 흑자 전환 일등 공신은 카메라 모듈과 기판 등 스마트폰 부품이다.

광학솔루션 사업은 계절적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신모델 공급효과로 전분기 대비 1% 증가한 384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애플의 스마트폰 외에 뉴아이패드 등에도 제품이 장착 되면서 이익 증가를 이끈 것으로 평가된다.
기판소재사업(기판)은 빌드업 인쇄회로 기판(PCB) 매출은 감소했으나 연성(RF)PCB, 패키지 서브스트레이트 매출 증대에 힘입어 전분기 수준인 1277억원 매출을 올렸다. 모바일반도체용 PCB인 패키지는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과 점유율 상승으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디스플레이 및 네트워크(DN) 사업은 수요 증가 및 고객 다변화를 통한 시장 확대로 매출(2709억원)이 전분기 대비 3% 증가했다. 30억~50억원 수준의 이익을 거둔 것으로 예상된다.

AM(Automotive/Motor)사업은 차량부품 부문의 지속적인 매출 신장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3% 증가한 86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다만 주력인 LED 사업은 전반적인 수요는 증가했으나 판가인하 영향으로 여전히 적자 구조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5% 증가한 1904억원이다.

LG이노텍은 "2분기에도 전방산업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주요 고객에게 신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함과 동시에 고부가가치 제품 매출을 지속 확대하여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