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美 실리콘밸리에 북미기술센터 열어

최종수정 2012.04.15 11:37 기사입력 2012.04.15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 LG 는 이번 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전자, 화학 등 주력사업의 북미지역 연구개발(R&D) 허브 역할을 할 'LG 북미기술센터'를 열고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LG 북미기술센터는 LG전자 , LG디스플레이 , LG화학 , LG이노텍 등 각 계열사에서 파견된 20여명의 연구원들이 근무하면서 휴대폰 및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의 분야에서 북미지역 기술동향을 연구하게 된다. 또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글로벌 성장기업 및 연구기관들의 최신 기술동향을 조사하고 필요 기술을 발굴해 LG에 접목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LG는 이러한 계열사 간 R&D협력을 통해 편광필름패턴(FPR) 방식 3D TV, LTE 스마트폰 등과 같은 제품을 계속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LG의 글로벌 R&D체제 가속화는 구본무 회장의 R&D경영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따른 것이다. 구 회장은 계열사 간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는 'R&D 시너지'와 다양한 협력파트너와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꾸준히 강조하고 있다.

이희국 LG기술협의회 사장은 "LG 북미기술센터는 북미시장을 공략할 LG의 융복합 R&D 허브로서 LG 계열사간 R&D 시너지를 창출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북미기술센터가 실리콘밸리의 중심에 위치해 있는 만큼 실리콘밸리에 입주해있는 전세계 성장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차세대 성장사업 분야의 기술 발굴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G는 북미 기술센터를 설립함에 따라 국내 LG기술협의회 산하에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CIS 등 주요 사업지역 4곳에 그룹 차원의 R&D 거점을 확보하게 됐다. LG기술협의회는 계열사 최고 기술경영진으로 구성된 협의체로 계열사 간 기술 협력 및 시너지를 제고하고, 그룹 차원의 신사업분야 중장기 R&D를 지원하고 있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