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죽음의 바다' 마산만, 해양생태계 회복

최종수정 2012.04.15 11:30 기사입력 2012.04.15 11: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개발과 오염의 상징이던 마산만이 생명이 살아 숨 쉬는 바다로 재탄생하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제1차 마산만 특별관리해역 연안오염총량관리제의 종합평가' 결과 바닷물의 수질과 해양생태계가 회복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마산만의 2011년 하계기준 화학적산소요구량(COD) 농도는 1.85mg/L(’05년 기준 2.59mg/L)로 환경정책기본법 상 2등급 수준이다. 바지락과 멸종위기종 2급인 붉은발말똥게 등의 서식도 확인됐다.

오염물질 삭감은 목표(1550t/년)를 초과 달성(1900t/년)해 빈산소수괴 발생기간이 예년 5개월(5~9월)에서 3개월(6~8월)로 감소했다. 빈산소수괴는 해수중에 용존산소 농도가 통상 3mg/L 이하인 수역이다. 용존산소농도가 2mg/L보다 낮으면 저서생물과 어류의 서식이 곤란해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에서 'Dead Zone'으로 규정하고 세계 3대 해양현안으로 설정한다.

마산만은 지난 1972년 가포해수욕장 폐쇄, 1979년 어패류 채취 금지와 1982년 특별관리해역 지정 이후 하수처리장 설치, 오염퇴적물 준설 등의 환경개선 사업에도 불구하고 생물이 서식할 수 없는 '죽음의 바다'로 불렸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2000년 경남도, 창원시와 협의해 특별관리해역의 범위를 육지부까지 늘리고 2008년 연안오염총량관리제도를 시행했다. 연안오염총량관리제는 해역의 수질개선과 해양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해양 환경용량의 범위 내에서 오폐수 등 오염물질의 유입총량을 관리하는 제도다.

제1차 마산만 종합평가의 경제적 타당성도 확보됐다. 비용편익분석결과 총편익 5378억원 대비 총투자 비용 3727억원이 1.44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주민과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런 결과가 나왔다"며 "경제적 타당성 평가 결과는 이 제도를 다른 해역으로 확대·시행해야 하는 근거"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부터 화학적산소요구량(COD)과 총인(TP)을 동시에 관리하는 제2차 총량관리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목표수질과 삭감계획은 경상남도, 창원시와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