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식 뉴타운 출구전략' 서울시민 70% 찬성

최종수정 2012.03.14 11:15 기사입력 2012.03.14 11:15

댓글쓰기

여론조사 결과.. 국민주택규모 65㎡(27평)로 축소도 압도적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시민 10명 중 7명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뉴타운 출구전략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국민주택 규모를 85㎡에서 65㎡로 줄이는 방안에도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 3월1일부터 4일까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임의걸기 방식의 여론조사를 실시, 이같은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67.2%는 박 시장 취임 이전의 뉴타운·재개발 방식에 대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개선이 필요없다”는 의견은 18.8%에 그쳤다.
또 지난 1월말 서울시가 발표한 새로운 뉴타운 정책을 76.0%가 인지하고 있었으며 68.0%는 이에 대한 ‘찬성’ 의견을 밝혔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23.8%에 머물렀다. 새로운 뉴타운 정책에 찬성하는 이유는 ▲세입자, 영세가옥주 등 거주자 보호가 우선이므로(41.3%) ▲과다 지정된 정비사업의 정리가 필요해서(23.7%) ▲전·월세 및 주택가격 안정에 기여할 것 같아서(19.0%) 등이 나왔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새로운 갈등을 유발할 것 같아서(21.0%) ▲비용이 투입된 상태에서 중단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므로(17.2%) ▲집값 하락 유발 및 주택 소유자 불안 심리를 가중시키므로(15.5%) 등이 언급됐다.

특히 서울시가 새로운 뉴타운 정책에서 지양하고자 했던 ‘전면 철거’ 방식의 뉴타운·재개발에 대해서는 82.1%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개선할 필요가 없다” 12.4%, “잘 모르겠다”가 5.5%로 조사됐다.

국민주택 규모를 현행 전용면적 85㎡(33평)에서 65㎡(27평)로 축소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서울시민 69.2%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진행시 소형주택 비율 확대에 대해서도 77.1%가 “찬성한다”고 대답했다.
안준호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새로운 뉴타운 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을 경청·수렴하기 위해 이번 여론조사를 실시했다”며 “향후 추가적인 전문가 좌담회(FGI), 뉴타운 해당지역 주민 설문조사, 서울시민 여론조사 등을 실시해 보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지속적인 추세변화를 파악해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 서울시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