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럼비' 바위에 대해서 미처 몰랐던 것들

최종수정 2012.03.13 09:03 기사입력 2012.03.13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정은 기자]제주 해군기지 부지에 있는 구럼비 바위가 문화재로서 가치가 있는지에 관한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문화재청이 "구럼비 바위는 문화재로 지정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반박이 또 다시 나오면서다.

13일 문화재청(청장 김찬)과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소장 황평우) 등에 따르면, '구럼비 바위 논란'의 시작은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관에서부터였다.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장은 11일 강정마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재청이 해군에 제출한 조사 보고서는 30분 동안 현장 답사를 한 뒤 작성한 6줄짜리에 불과하다"면서 "문화재청과 해군은 구럼비 바위가 문화재로서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 전면 재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은 황 소장이 제기한 문제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문화재청은 12일 오후 '제주 구럼비 바위 문화재 지정 가치에 대해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해명자료를 내고 "구럼비 바위에서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할 만한 특별한 비교 우위를 찾기 어려워 문화재 지정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구럼비 바위가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 자료에서 또 "2010년 10월5일 천연기념물분과위원장과 지질 전공 문화재위원이 현지조사를 한 결과 '구럼비 해안은 현무암질 용암류가 노출돼 있는 제주도 다른 해안과 비슷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할 만한 가치가 없다'는 검토 의견이 나왔다"고 말했다.
'구럼비 바위 논란'은 황 소장이 문화재청 입장에 대해 다시 반박을 하면서 더 달아올랐다. 황 소장은 문화재청이 해명자료를 낸 직후 '제주 구럼비 바위에 대한 문화재청의 한심한 보도해명을 반박합니다'라는 반박자료를 냈다.

황 소장은 이 반박자료에서 "구럼비 바위 현장 보고서를 작성한 전문가가 11일 '구럼비 바위는 국가지정문화재가 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당장 발파 공사를 중단하고 정밀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성정은 기자 je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