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초 공개 '아반떼 쿠페' 탄생의 숨은 사연"

최종수정 2012.02.09 09:41 기사입력 2012.02.09 09:29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엘란트라 쿠페' 및 '트랙스터' 최초 공개…엘란트라 쿠페 올 상반기 미국 판매..국내는 하반기 출시

현대차 엘란트라 쿠페

현대차 엘란트라 쿠페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8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모터쇼에서 엘란트라 쿠페와 콘셉트카인 3도어 CUV ‘트랙스터'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가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인 엘란트라 쿠페는 기존 엘란트라 4도어 모델(국내명 아반떼)을 기반으로 한 2도어 쿠페 모델로, 보다 스포티함을 강조한 디자인을 앞세워 젊은 고객층을 공략할 모델이다.
존 크라프칙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사장이 엘란트라 쿠페와 엘란트라 GT를 소개하고 있다.

존 크라프칙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사장이 엘란트라 쿠페와 엘란트라 GT를 소개하고 있다.


존 크라프칙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엘란트라는 ‘2012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훌륭한 세단이지만 고객 모두가 세단만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오늘 새로운 형태의 엘란트라를 선보여 해결책을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엘란트라 쿠페에는 1.8 누우엔진과 함께 6단 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48hp(환산기준 150ps), 최대토크 131lb.ft(환산기준 18.1kg.m)의 동력성능을 구현했다.

특히 날렵한 쿠페형 디자인에도 넓은 실내공간을 창출했으며, 고속도로 기준으로 연비가 40mpg(환산기준 17.0km/ℓ, 자체 측정치, 수동 기준)에 달하는 등 경제성도 겸비했다.
현대차 엘란트라 GT

현대차 엘란트라 GT


현대차는 또 엘란트라 GT(국내명 i30)를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에어로 액티브’를 콘셉트로 디자인된 엘란트라 GT는 148HP(환산기준 150ps), 최대토크 131lb.ft(환산기준 18.1kg.m)의 동력성능을 구현했으며, 연비는 고속도로 기준 39mpg(환산기준 16.6km/ℓ, 자체 측정치 기준)에 달한다.

엘란트라 GT는 6대4 후석 폴딩시트 적용으로 효용성을 높였으며, 글러브박스 쿨링기능, 열선시트, 크루즈 컨트롤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이 모델은 미국 시장에서 포드 포커스 해치백, 마쯔다의 마쯔다3 해치백, 도요타 매트릭스 등과 경쟁을 벌이게 된다.
이날 선보인 엘란트라 쿠페 모델은 올 상반기부터, 엘란트라 GT는 하반기부터 미국시장에 본격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톰 커언스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사진 가운데)와 미국 디자인센터 트랙스터 디자인팀이 ‘트랙스터’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톰 커언스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사진 가운데)와 미국 디자인센터 트랙스터 디자인팀이 ‘트랙스터’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차 가 공개한 3도어 CUV 콘셉트카 ‘트랙스터’는 특유의 젊고 활기찬 브랜드 이미지를 부각했다는 평가다.

톰 커언스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마치 불독과 같은 강인한 인상의 차를 만들고자 하는 생각에서 출발했다”면서 “‘트랙스터’는 기아차의 또 다른 시도”라고 말했다.

전장 4020mm, 전폭 1920mm, 전고 1462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트랙스터’는 최고출력 250마력(hp), 최대토크 270lb.ft(환산기준 37.4kg·m)의 가솔린 2.0 터보 GDI 엔진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6단 수동변속기와 전자 제어식 4륜구동 방식을 적용했다.

또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스탠다드, 스포츠, 컴포트 등 3가지 운전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으며 8" 일체형 모니터를 통해 내비게이션, 텔레매틱스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장착했다.

현대차 는 이번 모터쇼에서 약 1769m²(535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벨로스터, 벨로스터 터보, 에쿠스, 제네시스를 비롯한 완성차 15대와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를 선보였으며 기아차는 약 1673㎡(507평)의 공간에 럭셔리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 GT를 비롯해 K5(옵티마), K5 하이브리드(옵티마 하이브리드), 프라이드(리오), 쏘렌토R(쏘렌토), 스포티지R(스포티지), 쏘울, 포르테, 포르테 쿱, 카니발(세도나) 등 총 24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시카고모터쇼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