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기준금리 8개월째 동결…3.25%(상보)

최종수정 2018.09.07 08:46 기사입력 2012.02.09 1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한국은행이 9일 기준금리를 8개월째 3.25%로 동결했다. 시장의 예상대로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4%로 다소 안정되기는 했지만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여전히 4%대로 높아 한은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는 많지 않았다.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금리동결을 결정했다. 한은은 지난해 6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뒤 쭉 3.25%로 유지하고 있다.

한은은 아직까지 금리 정상화(인상) 기조를 유지하고는 있지만 금리를 올리기엔 대내외 여건이 녹록치 않다. 그리스 부채 협상 등 유럽 재정위기 문제가 이어지고 있고 국내 경기도 좋지 않다. 지난달에는 무역수지가 2년 만에 19억달러 적자를 내기도 했다. 올 1분기에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성장을 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그렇다고 기준금리를 내리기도 애매하다. 정부가 무엇보다 물가안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고 소비자들이 예상하는 물가상승률인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지난달 4.1%로 높다.
지난달 금통위 뒤 기자간담회에서 김중수 총재가 "동결도 중요한 결정"이라고 밝혔듯이 현 시점에서는 금리동결이 가장 적절한 선택이었던 셈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