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P "美 신용등급 추가 강등 가능성 있다"

최종수정 2012.02.09 05:44 기사입력 2012.02.09 0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정은 기자]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댄드 푸어스(S&P)가 미국의 신용 등급 추가 강등 가능성을 내비쳤다.

존 체임버스 S&P 국가 신용등급 위원장은 8일 "미국에 지금 필요한 것은 단기적인 재정 긴축 조치들이 아니라 중장기적 재정 계획"이라면서 "미국이 11월 대선 이후에도 재정 적자 해결 의지를 안 보인다면 추가로 등급을 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체임버스 위원장은 이어 "다만 미국 신용 등급이 강등될 확률은 3분의 1 정도"라면서 "대선이 있는 11월 전까지는 등급에 어떤 변화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P는 지난해 8월 초 미국 정부가 재정 적자 감축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자 국가신용등급을 최고등급인 AAA에서 한 단계 낮은 AA+로 낮췄다.
성정은 기자 je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