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십자, 범美보건기구에 2000만달러 의약품 수출

최종수정 2012.02.07 10:55 기사입력 2012.02.07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녹십자 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美보건기구(PAHO)의 2012년도 입찰에서 약 2000만 달러 규모의 백신 및 면역글로불린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녹십자는 연내 약 1400만 달러 규모의 수두백신 및 독감백신, 약 600만 달러의 수두, B형 간염, 파상풍 면역글로불린을 중남미 국가에 수출하게 된다. 특히 이번 입찰에서 수두백신 전략을 수주해 약 1070만 달러 규모의 제품을 독점 공급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번 입찰을 통해 수출되는 약310만 달러 규모의 독감백신은 남반구 공급용으로, 곧 이어질 3~4월 경 북반구용 입찰은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녹십자 해외사업본부장인 김영호 전무는 "이번 입찰 수주는 국제 입찰을 통한 녹십자의 의약품 수출 중 역대 최대 규모"라면서 "2000년대 들어 매년 약 400만 달러에 그쳤던 국제입찰 수주 실적이 2010년을 기점으로 가파르게 상승해 올해 최대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지난해 연간 8000만 달러 수출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는 이번 수주를 기반으로 연간 1억 달러 수출에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녹십자는 10명분의 백신 원액을 담은 다인용 백신을 추가로 개발, 독감백신의 품목을 다변화해 국제 입찰 수주는 물론 개별 국가에 수출 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내년 안에 WHO로부터 다인용 독감백신의 PQ(국제입찰 참가 및 공급자격)승인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현재 1인용 신종플루 백신과 독감백신의 WHO PQ승인을 받은 제조사는 전 세계적으로 녹십자를 포함해 노바티스, GSK, 사노피 파스퇴르 등 단 4곳에 불과하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