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송과 대구 첨단의료복합단지, ‘반쪽’ 출범

최종수정 2010.12.07 01:55 기사입력 2010.12.06 07:54

댓글쓰기

첨복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없이 대행체제로 닻 올려…애초에 두 지역 선정이 문제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오송과 대구의 첨단의료복합단지가 발기인대회, 창립총회를 거쳐 본격 출항했지만 재단 이사장인 선장이 없어 반쪽짜리 항해가 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 충북도, 대구시 등은 지난 3일 대구경북과 충북오송의 첨복단지 운영법인 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열었다.
충북에선 오송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운영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대회 및 창립총회를 가졌다.

총회엔 진수희 보건복지부장관, 이시종 충북지사, 변재일 국회의원 등 발기인과 초청인사, 이사 임명 예정자 등이 참석했다.

첨단의료복합단지 운영법인 이름은 ‘(가칭)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비영리법인 형태로 세워질 예정이다.
대구경북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법인을 만들었다.

법인은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업, 대학, 연구기관, 의료기관 등이 협력해 의료연구개발 및 연구성과의 상품화를 촉진하는 등 첨복단지를 세계적인 의료연구개발 중심지로 키우고 국내 의료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대구경북은 대구시 동구 신서동 혁신도시에 103만㎡ 규모로 합성신약과 IT(정보통신)기반 첨단의료기기를, 오송은 충북 청원군 강외면 오송생명과학단지 내 113만㎡(34만 평) 규모로 들어선다. 바이오신약과 BT(생명기술) 기반 첨단의료기기로 특성화해 조성된다.

하지만 오송과 대구 첨복단지 운영법인 모두 이사장을 선임하지 못하고 대행체제를 출범, 논란을 빚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이사장 인선과 관련, 지난 9월 공개모집으로 몇몇이 응모했지만 우수적임자를 찾지 못해 재선임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오송의 경우 공모에선 안재헌 전 충북도립대 총장, 장석준 전 보건복지부 차관, 조두현 녹십자 고문 등이 응모를 했다가 적격자가 없어 2차 공모를 논의 중이다.

따라서 재공모를 할 경우 2~3개월 걸릴 것으로 보여 당분간 공석인 채로 재단이 운영될 전망이다.

지역의료업계 관계자는 “단수로 뽑혀야할 첨단의료복합단지가 정치적 논리를 앞세워 ‘복수’로 지정되고, 오송·대구 간 갈등조장에 이어 이사장 선임을 놓고 ‘정치개입설’이 나도는 등 첫 단추부터 잘못된 쪽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